컨텐츠 바로가기

보도자료

  • 전라남도경찰청
  • 알림공간보도자료
상세보기
“우리 집은 쓰레기장 옆...”, 길 잃은 102살 할머니 집 찾아준 경찰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4-03-25 조회수 1710
첨부파일 첨부파일 240325 목포서 이로PB 보도자료(청 홍보실 작성) (1).hwp   
목포경찰서 이로파출소 신임 순경이 길을 잃고 헤매는 치매 어르신 할머니 를 구조해 가족 품으로 안전하게 귀가시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26일 목포 이로파출소 조은성 순경은 “손님인 할머니가 집을 모르신다”며 택시기사로부터 할머니 a씨를 인계 받았습니다.

당시 a씨는 신분증, 휴대전화가 없어 안정을 시킨 후 인적사항, 가족사항 등을 물었으나 a씨는 본인 이름은 물론 집주소 등 신상확인은 불가능한 상태였습니다.

이후 지문 조회를 통한 신원 파악에 나섰지만 지문마저 닳아 있어 확인이 불가능했습니다.

계속해서 a씨에게 대화를 시도한 끝에 a씨의 집이 “쓰레기장 옆”이라는 유일한 단서를 얻어낸 조 순경은 곧장 a씨를 순찰차에 태우고 관내 모든 아파트 단지를 20여 분간 탐문한 결과, 한 아파트 쓰레기장을 발견했고 a씨는 자신의 집이라고 말했습니다.

a씨의 집까지 동행한 조순경은 a씨의 가족에게 연락을 취해 상황을 전했습니다. a씨의 가족들은 “어머니를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이에 조 순경은 보호자에게 치매 환자의 실종 발생을 예방하고 조속한 발견과 복귀를 위한“치매노인 배회감지기”등 예방 제도를 안내해 주는 등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하는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며“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하고 목포시민이 안전을 넘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목록보기 수정 답글쓰기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