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열린게시판

  • 전남지방경찰청
  • 민원창구열린게시판
  • 이곳은 자유로운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으로 답변이나 조치가 필요한 각종 민원 또는 신고사항은 화면 상단의 신고민원 포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행정기관 민원서비스 통합 원칙에 따라 모든 민원은 국민신문고와 연계된 '신고민원포털' 을 통해 접수하고 있으며 이곳에서는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 이곳은 공개된 장소로 욕설, 허위사실, 음란표현, 비방, 명예훼손, 광고성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주민번호, 연락처, 주소, 계좌번호등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세보기
112 가 하는말 - 저한테 시비거시는겁니까?
작성자 정수현 등록일 2017-05-04 조회수 725
첨부파일  
오후2:43
112에 전화했습니다.

공원을 산책하는데 갑자기 개가 짖으며 달려들어 너무 놀랐고
주인한테 목줄 안하면 안된다고 하니
자주 듣던... 우리 개는 안물어요
저는 개 알러지가 있을만큼 무지무지 싫어합니다.심장 터집니다.
그래서 덜덜 떨리는 목소리로 한 번 더 얘기하니
적반하장 큰소리로 뭐라는겁니다
그래서 신고한다하니,하래서
신고했습니다.


자..
이런 목소리로 흥분되서 112로 전화했습니다.
전화 받으신 분이 묻는대로 얘기했습니다.
헌데 마치 범인 도망 가라는 식으로
천천히 응대 하시더군요
그래서 제가 개주인 가길 기다리냐고..
한마디 했습니다.
응대 하시는 분은 개주인이 거기서 제가 신고 할 동안 기다릴 줄 알았나봅니다
그랬더니
바로
지금 저한테 시비거시는 겁니까?
날라오더라구요

112에 시간 남아돌아서 떨리는 흥분된 목소리로 시비 걸려고 전화합니까?
전화 받으신 분 신입입니까?
아직도 장난 전화인지 아닌지 구분 못하는..

****전남 112소속 김영근인지 김형근인지.
그때 개 때문에 흥분 상태여서 두번 물었지만 영인지 형인지 헷갈립니다.

이날 통화 내용 다시 확인하시고
교육 다시 받길 추천합니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담당부서„œ :